치유활동가 교육

치유활동가 교육

서울시민 힐링프로젝트 ‘마음:온-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’는 숨은 손길들이 있습니다. 참여자들이 마음을 열고, 자신의 상처를 나누고 서로 보듬을 수 있도록, 보이지 않는 곳에서 고민하고 마음을 더하는 사람들. ‘치유활동가'는 타인의 마음에 진심으로 공감할 수 있는 사람은 누구나 치유 활동가가 될 수 있습니다. 


타인의 마음에 진심으로 공감할 수 있는 사람은 누구나 치유활동가

사람은 누구나 자신을 드러내고 온전히 공감 받을 때 놀라운 치유적 경험을 하게 됩니다. 공감한다는 것은 특별한 전문 지식을 통해 이루어지는 것이 아닙니다. 타인의 말을 편견 없이 깊이 주목해서 듣고 그 마음을 잘 들여다본다면 공감은 저절로 일어나는 일입니다. 그런 공감은 치유의 가장 큰 핵심적 요소라고 할 수 있습니다. 치유활동가는 타인의 마음에 진심으로 그리고 충분히 공감함으로써 그 사람이 치유적 경험을 하도록 도와줄 수 있습니다. 그런 과정에서 치유활동가는 자신의 마음을 더 잘 들여다보게 되며 또 다른 치유적 경험을 하게 됩니다. 치유 활동가가 된다는 것은 개인적으로는 자신이 계속 치유되어가는 과정이며, 치유자로 성장해 가는 긴 여정이기도 합니다. 이런 과정이 지속하는 동안 치유 공기는 저절로 더 넓게 번져 나갈 것입니다.


치유원리 워크숍 
- 치유활동가가 되려면 꼭 거쳐야 하는 첫걸음

치유원리 워크숍은 ‘나편’ 프로그램 6주 과정을 수료 또는 4회 이상 참여한 분들을 대상으로 합니다. ‘나편’ 프로그램을 수료하고 치유원리 워크숍을 이수한 치유활동가는 ‘나편’ 프로그램의 치유활동가로 활동할 수 있는 치유활동가 역할교육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.


치유활동가 역할교육 
- 치유릴레이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치유활동가의 역할과 자세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의 토대 마련

치유활동가 역할교육은 ‘나편' 프로그램의 운영을 맡는 진행/오퍼레이터/밥상 치유활동가의 각 역할에 필요한 역할별 실전 연습 과정이기도 합니다. 마음:온 프로젝트의 전체 콘텐츠의 의미를 이해하면서 치유활동가의 역할을 알아가고, ‘나편' 프로그램 안에서 각 역할의 운영과 흐름을 안내합니다. 


  밥상 치유활동가
세심한 준비와 정성으로 치유밥상을 총괄하는 치유활동가

  오퍼레이터 치유활동가
프로그램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콘텐츠 운영 전반을 담당하는 치유활동가

○  진행 치유활동가
참여자들과 소통하고 도와주며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치유활동가 


❑  치유활동가 교육 과정
  1단계
  공감과 위로를 받는 경험
  • ‘나편’ 프로그램(6주 과정)

  2단계
  치유할동가 양성 필수 과정
  • 치유원리 워크숍
  • 진행 / 오퍼레이터 / 밥상 역할교육

  3단계
  타인의 마음을 공감하는 경험
  • ‘나편’ 프로그램 치유활동

  4단계
  치유할동가 역량 강화(심화과정)
  • 상담학교 ‘상처입은 치유자과정’ 1학년
  • ‘리더 치유활동가 교육’ 과정

치유활동가 전체 로드맵은 '치유활동가집단 공감'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.    

❑  치유활동가 자기 약속
  • 우리는 치유활동가로서 보다 높은 수준의 윤리 의식을 갖는다

  • 우리는 치유 프로그램에 참여한 시민들의 프라이버시를 철저하게 보호한다

  • 우리는 치유 활동 과정에서 인지한 모든 내용을 외부에 유출시키지 않는다

  • 우리는 말과 글, 사진, 동영상 등 치유 활동과 관련된 모든 콘텐츠를 사적으로 이용하지 않는다

  • 우리는 치유 활동 참가자들을 상업, 종교 등 사적 목적에 활용하지 않는다

  • 우리는 치유 활동 참가자들과 상식을 넘어서는 친분 관계를 형성하지 않는다

  • 우리는 치유 활동 참가자들의 인권과 다양성을 존중하고 복리의 증진을 돕는다

  • 우리는 치유 활동 전 과정에서 불미스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한다

  • 우리는 건강한 치유 문화를 사회적으로 확산시키는 모범이 된다

자신이   치유되는   과정이며   치유자로   성장해가는   긴   여정


서울시민 힐링프로젝트 ‘마음:온-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’는 숨은 손길들이 있습니다. 참여자들이 마음을 열고, 자신의 상처를 나누고 서로 보듬을 수 있도록, 보이지 않는 곳에서 고민하고 마음을 더하는 사람들. ‘치유활동가'는 타인의 마음에 진심으로 공감할 수 있는 사람은 누구나 치유 활동가가 될 수 있습니다. 


타인의 마음에 진심으로 공감할 수 있는 사람은 누구나 치유활동가

사람은 누구나 자신을 드러내고 온전히 공감 받을 때 놀라운 치유적 경험을 하게 됩니다. 공감한다는 것은 특별한 전문 지식을 통해 이루어지는 것이 아닙니다. 타인의 말을 편견 없이 깊이 주목해서 듣고 그 마음을 잘 들여다본다면 공감은 저절로 일어나는 일입니다. 그런 공감은 치유의 가장 큰 핵심적 요소라고 할 수 있습니다. 치유활동가는 타인의 마음에 진심으로 그리고 충분히 공감함으로써 그 사람이 치유적 경험을 하도록 도와줄 수 있습니다. 그런 과정에서 치유활동가는 자신의 마음을 더 잘 들여다보게 되며 또 다른 치유적 경험을 하게 됩니다. 치유 활동가가 된다는 것은 개인적으로는 자신이 계속 치유되어가는 과정이며, 치유자로 성장해 가는 긴 여정이기도 합니다. 이런 과정이 지속하는 동안 치유 공기는 저절로 더 넓게 번져 나갈 것입니다.


치유원리 워크숍 - 치유활동가가 되려면 꼭 거쳐야 하는 첫걸음

치유원리 워크숍은 ‘나편’ 프로그램 6주 과정을 수료 또는 4회 이상 참여한 분들을 대상으로 합니다. ‘나편’ 프로그램을 수료하고 치유원리 워크숍을 이수한 치유활동가는 ‘나편’ 프로그램의 치유활동가로 활동할 수 있는 치유활동가 역할교육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.


치유활동가 역할교육 - 치유릴레이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치유활동가의 역할과 자세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의 토대 마련 

치유활동가 역할교육은 ‘나편' 프로그램의 운영을 맡는 진행/오퍼레이터/밥상 치유활동가의 각 역할에 필요한 역할별 실전 연습 과정이기도 합니다. 마음:온 프로젝트의 전체 콘텐츠의 의미를 이해하면서 치유활동가의 역할을 알아가고, ‘나편' 프로그램 안에서 각 역할의 운영과 흐름을 안내합니다. 


  밥상 치유활동가 - 세심한 준비와 정성으로 치유밥상을 총괄하는 치유활동가

  오퍼레이터 치유활동가 - 프로그램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콘텐츠 운영 전반을 담당하는 치유활동가

○  진행 치유활동가 - 참여자들과 소통하고 도와주며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치유활동가 


❑ 치유활동가 교육 과정

  1단계
  공감과 위로를 받는 경험


  • ‘나편’ 프로그램(6주 과정)
 
  2단계
  치유할동가 양성 필수 과정


  • 치유원리 워크숍
  • 진행 / 오퍼레이터 / 밥상 역할교육

  3단계

  타인의 마음을 공감하는 경험


  • ‘나편’ 프로그램 치유활동
 
  4단계
  치유할동가 역량 강화(심화 과정)


  • 상담학교 ‘상처입은 치유자과정’ 1학년
  • ‘리더 치유활동가 교육’ 과정
치유활동가 전체 로드맵은 '치유활동가집단 공감'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.    
❑ 치유활동가 자기 약속
  • 우리는 치유활동가로서 보다 높은 수준의 윤리 의식을 갖는다

  • 우리는 치유 프로그램에 참여한 시민들의 프라이버시를 철저하게 보호한다

  • 우리는 치유 활동 과정에서 인지한 모든 내용을 외부에 유출시키지 않는다

  • 우리는 말과 글, 사진, 동영상 등 치유 활동과 관련된 모든 콘텐츠를 사적으로 이용하지 않는다

  • 우리는 치유 활동 참가자들을 상업, 종교 등 사적 목적에 활용하지 않는다

  • 우리는 치유 활동 참가자들과 상식을 넘어서는 친분 관계를 형성하지 않는다

  • 우리는 치유 활동 참가자들의 인권과 다양성을 존중하고 복리의 증진을 돕는다

  • 우리는 치유 활동 전 과정에서 불미스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한다

  • 우리는 건강한 치유 문화를 사회적으로 확산시키는 모범이 된다